블로그 이미지
물 밖으로 나온 인어인 양 세상은 메마르게만 느껴진다. 인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5)
인어 이야기 (144)
이것 좀 알려주세요 (7)
나는 고발합니다 (27)
나는 이런 사람 (13)
. (4)


Total98,101
Today0
Yesterday2

'용기'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6.12.20 제대로 미쳐야 한다...
  2. 2006.05.06 결국에는 쓰지 못한 말
  3. 2006.05.05 난 둔감하지 않았어요. (2)
제대로 미치면 하늘이 감동하고, 사람의 마음이 움직인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얻는 기쁨은 실패의 아픔보다 더 세다. 미친다는 것은 사랑할 때의 마음과 같다.사랑하는 데 이유가 없는 것처럼 미치는 데도 이유가 없다. 두려워서 미치지 못하는 게 아니라 덜 미쳤기 때문에 두려운 것이다.
- 이태형(이엔비스타스 대표), ‘미쳐야 통한다’ 중에서
http://blog.daum.net/ubs5088/8542503
Posted by 인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지금 쓰면 좋을 말들이 몇 가지. 하지만 그 말의 무게를 견뎌내지 못할 것 같다.
겁먹은거니? 그래서 또 도망치는거니?
응. 그런가봐.
그래. 그럼 바닷 속에 잠겨 있으면 돼. 어둡고 조용한 바다에서 잠들고 나면 모든 것이 조용해 질거야.
목소리를 잃고 다리를 얻은 인어공주님은 차라리 용감했던가봐.
그랬겠지. 뭍으로 걸어 올라갔으니까.
Posted by 인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녜요. 난 둔감하지 않았어요. 다만 용감하지 못할 뿐이에요.
Posted by 인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6.05.05 02:0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