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물 밖으로 나온 인어인 양 세상은 메마르게만 느껴진다. 인어

카테고리

분류 전체보기 (195)
인어 이야기 (144)
이것 좀 알려주세요 (7)
나는 고발합니다 (27)
나는 이런 사람 (13)
. (4)


Total98,101
Today0
Yesterday0

'고백'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7.12.14 나 채여버렸어요...
  2. 2006.12.20 제대로 미쳐야 한다...
  3. 2006.11.25 Urge me to...
하핫! 너무 자신만만했나봐요. 하하..
Posted by 인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제대로 미치면 하늘이 감동하고, 사람의 마음이 움직인다. 그리고 하고 싶은 일을 하면서 얻는 기쁨은 실패의 아픔보다 더 세다. 미친다는 것은 사랑할 때의 마음과 같다.사랑하는 데 이유가 없는 것처럼 미치는 데도 이유가 없다. 두려워서 미치지 못하는 게 아니라 덜 미쳤기 때문에 두려운 것이다.
- 이태형(이엔비스타스 대표), ‘미쳐야 통한다’ 중에서
http://blog.daum.net/ubs5088/8542503
Posted by 인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Urge me to...

인어 이야기/일상 / 2006. 11. 25. 01:36
마치 계시인 듯이, 마치 명령인 듯이, 마치 운명인 듯이, 강요하는 한 가지 행동, 한 마디 말.
캄캄한 밤, 머리 위에는 별이 거짓말 처럼 반짝이고, 일렁이는 물결 없는 하늘은 차갑기만 하다.

(http://blog.naver.com/kyosi3t/100031229004; http://skylike.egloos.com/1458418)
Posted by 인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근에 달린 댓글

최근에 받은 트랙백

글 보관함